로고

상담안내


제21대 총선, 제주 투표소 79% 장애인 편의 부적절

Safety 2020-04-02 (목) 13:19 4개월전 38  


경사로가 없는 투표소 입구.ⓒ제주장애인인권포럼에이블포토로 보기경사로가 없는 투표소 입구.ⓒ제주장애인인권포럼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이 오는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 제주지역 90개 투표소에 대한 편의시설을 조사한 결과, 79%인 71개소가 ‘부적절’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3월 5일부터 13일까지 장애인당사자로 구성된 모니터링단과 제주 선거관리위원회, 제주도장애인부모회, 제주도장애인총연합회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조사대상 투표소는 전체 230개 투표소 중에서 90개소에 해당하며, 지난 2018년 제7대 전국동시지방선거 모니터링 결과 편의시설이 미비하거나 잘못 설치된 36개소와 장소가 변경된 14개 투표소, 사전투표소 34개소와 사전투표소이면서 장소가 변경된 투표소 6개소를 대상으로 했다.

90개소에 대한 주출입구 접근로, 주출입구 높이차 제거, 주출입구(문)를 조사한 결과 3가지의 기준에 따라 적절하게 설치되어 있는 투표소는 19개소에 불과했다.

나머지 71개 투표소는 조사항목 3가지 중 한 개라도 불편사항이 있어 장애인의 정당한 권리 행사에 불편을 주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2018년 제7대 전국동시지방선거 때 운영되었던 투표소의 대부분이 이번 선거에서도 투표소로 활용되었으며, 편의시설이 설치되었다 해도 사람중심의 사용 편의성 보다는 형식적으로 모양만 갖추는데 급급했던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이다.

투표소로 많이 설치되어 있는 마을회관이나 경로당의 경우 출입구 내부에 턱이나 계단이 설치되어 있어 접근이 어려웠다.

또 계단에 간이경사로를 가파르게 설치해 장애당사자 혼자서는 이동이 불가하고 투표지원인력이 도움을 주어도 급경사로 인해 낙상의 위험성이 높았다.

학교에 설치된 투표소의 경우 잔디밭을 가로질러가야 하는 문제가 있어 장애인당사자가 투표소에 접근하는데 불편을 줬다.

제주장애인인권포럼 김성완 대표는 “이번결과를 바탕으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개선을 요청하고 앞으로 장애인의 선거참여 활성화 및 참정권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감시의 역할과 환경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한국사고장애인연합회 Korea Disabled Person's Federation |주소:서울 강서구 공항대로 41길66, B59 
E-mail:tit3300@naver.com|전화문의:02-2663-2513|후원계좌 농협 : 301-0185-4756-31 
국민은행:387201-01-140786|Copyright @장애인안전연합회 All right reserved